스페인의 건축가 안토니 가우디 생애와 업적

안토니 가우디(1852~1926)

안토니 가우디는 19세기 말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활동했던 건축가입니다.
가우디 투어가 생길 정도로 많은 사람들이 가우디의 건축물을 보기 위해 바르셀로나로 여행을 떠나고 있습니다.
가우디는 고전주의 건축에서 벗어나 자연이 녹아드는 건축물을 설계했습니다.
하늘, 땅, 바람, 나무, 동물 등 자연의 모든것을 관찰하고 참고 해 건축물 설계에 녹였습니다.
그 때문인지 가우디의 건축물을 보면 곡선이 주를 이루며 인위적이지 않은 형태인 것을 알 수 있는데요.
뿐만 아니라 중력 등 자연 공학을 연구하여 외관의 아름다움에 안정성을 더했습니다.
가우디의 작품 중 무려 7개가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에 등재되어 있을 만큼 위대한 건축가라고 할 수 있는데요.
하지만 이렇게 위대한 업적을 남긴 가우디는 명성에 비해 초라한 마지막을 맞이했습니다.
전차에 치이는 사고를 당했지만 워낙 초라한 행색 때문에 누구도 전차에 치인 가우디를 거들떠보지 않았습니다.
하여 뒤늦게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3일만에 사망했다고 하는데요.
하지만 로마 교황청의 특별 배려로 현재는 성자들만 묻힐 수 있다는 사그라다 파밀리아 성당의 지하에 묻혀 있습니다.
이 사그라다 파밀리아 성당 또한 가우디의 작품으로, 가우디의 사망으로 인해 미완에 그치긴 했지만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되어 있습니다.

가우디 건축물

카사 바트요

바르셀로나 그라시아 거리에 위치한 카사 바트요는 조셉 바트요의 집입니다.
조셉 바트요는 자신의 집을 그라시아 거리에서 가장 화려하게 만들어 달라며 가우디에게 의뢰를 했습니다.
조셉 바트요는 건물을 철거하고 새로 지을 계획이였으나 가우디는 철거하는 대신 피사드 변경, 내부 구조 재배치, 빛 침투 확장 등의 작업을 통해 마치 새 건물처럼 만들었습니다.
건축물에 자연을 녹이는 가우디의 건축 방식이 잘 드러난 카사 바트요는 바다, 인체 등을 형상화 한 건물입니다.
건물 내부의 벽과 기둥은 동물의 뼈를 연상시키고, 지붕은 용의 비늘을 연상시킵니다.
또한 창문을 매우 크게 내어 햇빛이 최대한 내부로 잘 들어올 수 있게 해 외부와 소통할 수 있는 집을 만들었습니다.

사그라다 파밀리아 성당

가우디의 생애 마지막 건축물인 사그라다 파밀리아 성당은 현재까지도 공사가 진행중입니다.
공사가 진행 중 가우디가 사망했기 때문인데요.
가우디 사망 당시 사그라다 파밀리아 성당은 25%만 건설이 되었고, 현재는 가우디의 제자들이 건축 작업을 계속하고 있다고 합니다.
무려 136년째 공사중인 사그라다 파밀리아 성당은 라우디를 사랑하는 전 세계 많은 사람들이 완공을 기다리고 있는데요.
지금처럼 컴퓨터를 이용 해 시뮬레이션을 할 수 없는 시대임에도 불구하고 가우디는 쇠사슬을 거꾸로 매달아 중력의 힘과 구조에 대해 연구하며 건축을 했다고 합니다.
단순히 건물을 높이 올리는데서 그치지 않고 증력 등 자연 공학적인 접근으로 건축을 한 것입니다.
가우디의 신앙심을 볼 수 있는 건물 외벽은 성경의 내용들이 정교하게 조각되어 있어 경이로움을 느낄 수 있습니다.
웅장함과 섬세한 건물 외관을 지나 내부로 들어가면 커다란 나무가 빽빽하게 들어서있는 울창한 숲에 들어온 기분이 든다고 합니다.
스테인드 글라스를 통해 들어오는 햇빛이 주는 아름답고 따뜻한 광경이 마치 신전에 와 있는듯 한 느낌을 준다고 합니다.

레이알 광장 가로등

바르셀로나 구시가지에 있는 레이알 광장 가로등은 가우디의 아이디어가 반영 된 작품입니다.
하나의 가로등에 6개의 전구가 달렸고, 전구의 모양이 마치 투구를 쓴 것과 같다고 하여 혁신적이고 인상적이라는 평을 받은 이 가로등은 단 2개밖에 없다고 하는데요. 원래는 시내 전 지역에 설치 될 예정이였지만 전구를 직접 손으로 다 끼워야 한다는 불편함 때문에 2개만 설치가 되었다고 합니다.

구엘 공원

가우디의 후원자였던 구엘 백작이 가우디에게 의뢰 해 만들어진 곳입니다.
처음 구엘 백작이 가우디에게 의뢰했던 것은 공원과 놀이터가 있는 부자들의 주택 단지였지만, 계획에 실패 해 대형 주택단지 조성이 아닌 현재의 공원 규모로 만들어졌다고 합니다.
당시 구엘 공원에 30채의 주택을 건축 해 부동산에 내 놓았으나 단 3채만이 팔렸는데 이 3채는 구엘, 가우디, 가우디의 변호사의 집이였다고 합니다.
그만큼 당시 부유층들에게 관심을 받지 못했다는 것을 알 수 있는데요.
당시 가우디가 살던 주택은 현재까지도 잘 보존이 되어 있다고 합니다.
구엘 공원은 가우디의 대표적인 건축 기법을 잘 볼 수 있는데요.
깨진 세라믹 조각들을 모아 하나의 표면을 장식하는 건축 방식인 트렌카디스 기법이 여기저기서 보입니다.
게다가 깨진 세라믹 조각들의 다양한 색감으로 인해 마치 동화속에 있는 듯한 이미지를 연출했습니다.
공원에 있는 벤치 하나도 허투루 만들지 않고 인체공학적으로 설계 해 벤치를 이용하는 사람이 편안한 자세로 쉴 수 있게 했습니다.
또한 실용적인 면도 고려 해 벤치 중간중간 구멍을 뚫어 비가 와도 빗물이 벤치에 고이지 않고 아래로 흐르며 심지어 이 흘러간 빗물을 재사용할 수 있게 만들었다고 합니다.

카사 밀라

바르셀로나의 부자 주택 건물 카사 밀라는 당시엔 볼 수 없었던 지하주차장이나 엘리베이터 설치로 혁신적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습니다.
흰색 돌을 주재료로 사용했는데요.
자연과 곡선을 사랑했던 가우디답게 산이라는 주제로 건물 설계를 해 건물 표면이 울퉁불퉁 하고 부드러운 곡선이 건물 외부와 내부를 자연스럽게 이어갑니다.
건물의 뼈대를 따로 두지 않고 건물의 재료인 돌들이 스스로 지지하게 설계하였으며 건물 내부로 햇빛이 충분히 들어올 수 있게 했습니다.
특히 건물 옥상에 있는 굴뚝은 마치 투구를 쓴 기사의 모습처럼 보이는데요.
영화 스타워즈의 감독이 이 굴뚝을 보고 큰 영감을 얻어 스타워즈를 만들었다고 합니다.


게시됨

카테고리

작성자

태그: